2012년 4월 22일 - 안양

Diablo 3 beta

디아블로 3 베타(북미 서버)를 가지고 주말동안 가지고 놀았다. 플레이 구간이 너무 짧아서 아직 이 게임에 대해 이야기하긴 이른 것 같지만 5월 15일 정식발매 되면 얘기 할 시간이 별로 없을 것 같아 시간날때 해두기로 했다.

짧긴 해도 디아블로 3가 2010년대 게임 디자인의 진수를 보여준다는 점은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특히 게임과 관련된 일을 하면서 디아블로 3에 관심이 없다는 사람(실제 최근에도 몇명 만났다)에겐 꼭 해보라고 말하고 싶다. 음향 효과, 비주얼, 레벨 디자인이 하루이틀 고민한 결과물이 아니기 때문에 그냥 게임을 즐기는 것만으로 좋은 영향을 많이 줄 것이라고 믿는다. 해봤지만 혁신적인 변화가 없어서 실망이라는 이야기도 들었다. 그 말은 마치 영화 아바타의 3D 효과가 밋밋해서 별 감흥이 없었다는 말과 비슷하게 들린다. 사용자 경험이 너무 자연스러우면 그 느낌을 실망감으로 착각 할 수도 있는 것 같다.

그런점에서 사용자 상대로 만드는 소프트웨어 관련자들도 다 해봐야한다. 역시 게임을 즐기는 것 만으로 무의식중에 좋은 사용자 경험을 배울 수 있다. 튜토리얼과 결합된 레벨 디자인, 절묘한 시점에 열리는 스킬과 룬 조합등은 사용자에게 즐거운 방법으로 게임 시스템을 학습 시키는 방법을 보여주고 있다.

게임의 재미면에서는 클래스별로 타격감과 끊김없는 플레이에 많은 신경을 쓴 흔적이 보인다. 디아블로 2 레벨 13(디아블로 3 베타 레벨) 때는 원하지 않는 스킬들을 찍어놓고 어느 클래스나 기본 무기 공격으로 지루하게 몬스터를 잡던 것에 비해 3편은 다양한 스킬을 구간에 따라 바꿔가며 사용하게된다. 이것이 사용자 스스로 터득하는 재미있는 게임 플레이의 방향이라는 점이 디아블로 3의 혁신이다.

아이템 중심인 디아블로 시리즈에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와 비슷한 경매장 시스템과 난이도별 수많은 아이템 세트들은 생각만해도 벌써부터 가슴이 두근거린다. 예전보다 편하게 즐기되 다양해진 아이템/난이도 구성으로 게임의 수명은 길어진 것이다.

그래도 아직 공개된 부분이 작기 때문에 과연 2000년대 초반에 강하게 어필했던 게임 스타일이 지금도 먹힐 것인가 하는 걱정이 조금 있지만 게임을 진정으로 좋아하는 사람들이 6년 이상 만든 작품이니 취향을 타더라도 좋은 작품일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결국 내 취향에만 맞으면 되지 뭐! ㅋㅋ

2012년 4월 11일 - 안양

mass effect 3

매스이펙트 시리즈는 여러모로 매트릭스 3부작과 비슷하다. 비슷한 부분을 나열해보면…

  1. 3부작
  2. 특별한 인간인 주인공의 인류의 존립을 건 SF 모험기 (소재가 우주시대와 가상현실로 다름)
  3. 서기 22세기 이야기
  4. 엔딩

엔딩에 대해 말이 많은데 게임이라는 장르의 특성상 판매량까지 영향을 줄 정도로 욕을 먹어서 결국 확장된 엔딩을 여름에 무료 배포한다고 한다. 그래서 기대치를 낮추고 했는데 나에겐 나쁘지 않은 마무리였다.

엔딩 장면에 대한 느낌은 매트릭스: 레볼루션, LOST의 엔딩하고 비슷했다. 그 두 작품도 많은 비난이 있었지만 난 그때도 별 불만이 없었다. 오히려 비난하는 사람들에 대해 뭘 원하는건지 묻고 싶었다. 내 생각에 엔딩이 스타워즈 같았다면 별 말이 없었을 것 같다. 주인공 일행이 적 리퍼를 물리치고 외계인들은 춤추고 고기구워먹고 주인공 세퍼드는 연인과 함께 유유히 사라지는.. 아 지루해

1,2,3편 하면서 충분히 즐거웠으면 엔딩은 제작진이 하고싶은대로 하게 존중해줬으면 좋겠다. 만드는데 지쳐서 막판에 힘이 좀 빠진 엔딩이라도 ㅋㅋ

2012년 4월 7일 - 안양

2011년 초부터 인터넷에서 정보 공유에 대한 개인적인 문제를 해결하려고 구글 앱 엔진으로 feed9.com을 만들다보니 결국 lo9.kr까지 이르게 됐다.

도메인을 바꾼 이유는 주소가 더 짧아지길 바랬고 지금 feed9의 링크들이 살아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에따라 코드도 전부 다시짰는데(몇줄 안됨) 파이썬 프레임워크인 Django와 web2py로 만들다가 가벼운 프레임워크인 Flask를 사용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앱엔진 요금 때문이었다. 작은 앱을 만드는데 웹 개발에 필요한 모든 기능이 있는 Django나 web2py는 인스턴스 사용시간으로 요금은 매기는 앱엔진에서 불리하게 느껴졌다.

**feed9과 다른점, 주요 기능은 이렇다. **

  1. 로그인, 카테고리 없음
  2. 북마클릿으로 스마트폰에서도 올릴 수 있음
  3. HTML5, CSS3로 구형 브라우저 차별
  4.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 링크
  5. disqus 댓글 통합

새 글은 누구나 이름없이 올릴 수 있고 그 중에 관리자가 고른 항목이 메인화면에 보여진다. 거의 나만 사용했지만 feed9에서 가끔 로그인하는게 얼마나 귀찮았는지 .. 결국 내 편의를 중점적으로 고려한 앱이라고 할 수 있다.

Inspire Log : http://lo9.kr
소스 코드 : https://github.com/sungchi/lo9

2012년 4월 3일 - 잠원동

architecture 101

구글 앱 엔진으로 만든 app은 http://example.com 같은 기본 도메인(naked domain)을 사용할 수 없고 http://www.example.com 같이 서브도메인만 연결 시킬 수 있다. 하지만 구글 앱스에서 기본도메인 리디렉션 기능을 사용하면 기본 도메인과 구글 앱 엔진용 서브 도메인을 연결 시킬 수 있다. 기능을 활성화 한 다음 시키는 대로 도메인 관리 사이트에서 A 레코드만 입력해주면 된다. (몇시간 기다려야 완전히 적용)

더 좋은 점은 하위 경로까지 포워딩 되기 때문에 http://example.com/blog/2012/04/03 같은 주소를 입력하면 http://www.example.com/blog/2012/04/03 으로 연결 시켜준다는 점이다!

2012년 3월 27일 - 강남역

architecture 101

요즘 영화 너무 자주 보는데?

아무튼 영화를 보고나니 그저 소심하고 찌질하게 굴었던 분들에게 사과드리고 싶은 마음 뿐입니다. 결말이 현실적이라 좋다는 이야기를 듣고 봤는데 제가 보기엔 엄청 극적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