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2월 19일 - 왕십리

호빗

호빗: 뜻밖의 여정(2012)를 대통령 선거일에 보기 위해 지난주 금요일에 4호선 오이도행 막차에서 HFR 3D IMAX 표를 거래했다. 34,000원짜리 표를 30,000원에 파는 게 좀 이상했지만, 중고나라 열심회원인 분이라 믿고 샀다.

영화가 시작하고 나서 몇 분간은 영상을 빨리 돌리는 느낌이 난다. 기존 24프레임 영화에 익숙한 눈이 빨리 돌리는 화면으로 인식하는 것이다. 그러고 나서 또 20분 정도는 신비한 TV 서프라이즈같이 외국 사람들 모아놓고 찍은 TV 드라마 느낌이 난다. 다르게 말하면 싸게 만든 느낌이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빌보네 집 안에서 이런 경험을 겪은 뒤 빌보가 집을 떠나는 장면부터는 빠르게 넘기는 느낌도 안 나고 눈으로 훨씬 많은 정보가 들어오는 것이 즐겁게 느껴졌다. 관객들이 HFR에 적응하는 시간에 맞춰서 그렇게 장면 전환을 한 것 같다.

전투 장면이 시작되자 ‘그래 이거야!’라는 생각이 들었다. CG 기술이 향상되기도 했지만 배우 연기와 CG 캐릭터가 둘 다 48프레임으로 동작하니 내가 보기에 둘 간의 위화감이 더 줄어들었다.

지루할 거라고 계속 생각하다 봐서 그런지 빌보가 집을 떠나는 장면부터 마지막 장면까지 계속 재밌게 보았다. 원작이 아니었으면 구분하기 어려운 드워프 동료를 그렇게 많이 넣지 않았을 텐데 원작에 대한 고증을 잘한 덕택에 반지의 제왕과 깨알같이 연결되는 장면이 많아서 즐거웠다.

호빗: 뜻밖의 여정은 말그대로 뜻밖의 즐거움이었지만… 영화를 보고 저녁 8시에 나와보니 뜻밖의 소식이 기다리고 있었다. 자야겠다.


“사루만은 오직 위대한 힘만이 악을 막을 수 있다고 믿지요. 하지만 나는 친절함과 사랑 같은 평범한 사람들의 소소한 행동이 악을 물리친다는 걸 발견했습니다. 왜 빌보 배긴스냐고? 그건 아마도 내가 두려울 때 그가 나에게 용기를 주었기 때문입니다.” ─ 간달프

2012년 12월 2일 - 안양

lo9 2.0

개인적으로 뉴스를 공유하기 위해 만든 lo9.kr 을 몇 개월 그냥 있는 대로 쓰다가 나 말고 다른 사람들도 쓰게 만드는 것이 앞으로 개선 방향이라고 생각하고 주말 동안 (나로서는) 대규모 업데이트를 단행했다. 이번엔 새 기능 추가 없이 사용성과 디자인 개선에만 집중하기로 했다.

**주요 업데이트 내용 **

  1. 글 목록 Javascript로 업데이트하기
  2. 내비게이션 단순화
  3. iOS, 데스크탑 CSS의 분리 (나눔고딕은 데스크탑에서만)
  4. about 페이지 추가

당분간 이 UI를 유지하면서 나 말고 다른 사람들도 쓸만한 기능들을 조금씩 추가해나가려고 한다. 다 해놓고 보니 이전 UI는 정말 쓰레기였구나. 혹시라도 제 블로그 보는 분 중에 새 기능에 대한 의견 있으시면 아래 댓글에 달아주시길

lo9.kr : http://lo9.kr
소스 코드 : https://github.com/sungchi/lo9
참고 프로젝트: hacker news mobile web app

2012년 9월 18일 - 안양

토요일에 시트콤 교실 수료작 상영회를 마치고 일요일 아침까지 수강생분들과 같이 있다가 집에 와서 자고 일어나니 어느덧 새로운 회사로 처음 출근하는 날. 시트콤 교실은 정말 기대가 컸는데 기대보다 더 좋았고 많이 배웠다는 게 끝내준다. 열정적인 사람들과 정말 순수하게 재미로 몇 주간 작업을 같이한 경험은 살면서 쉽게 만나기 어려운 행운이었던 것 같다.

시트콤 교실이 아니었으면 두 달 쉬는 기간이 그렇게 보람 있거나 재밌었을 거라고 장담할 수 없다. 아마 조급한 마음에 불러주는 회사 고맙다고 아무 데나 가버렸을지도 몰라. 나는 그 강좌 수강생들이 그렇게 (나만큼ㅋㅋ) 열심히 하리라고 기대하지 않았는데 어린 친구들도 많았음에도 진짜 대단한 능력들을 보여줬고 솔직히 감동 받았다. 상영회 날에도 나를 한 번도 본 적 없는 분들을 비롯해 (인터넷으로 보시고) 생각지도 못한 많은 분이 내가 참여한 작품을 보러 오시고 선물도 주셔서 또 감동했다. 하지만 난 울지 않아

내 시나리오가 선정되지 않았지만, PD로 참여하면서 보람과 즐거움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 적극 뭔가 해보려는 사람들과 함께하면서 일정과 할 일을 관리하는 작업은 큰 즐거움이었다. 이렇게 짧은 시간 동안에 강한 유대감을 느낀 건 육군 훈련소 이후로 처음이었다. 이 사람들과는 계속 연락을 주고받을 것 같으니 그때보다 더 한 거겠지.

눈물 날 것 같아서 그만 줄이고 우리 조 작품을 첨부한다. 퀴어 시트콤이고 캐릭터와 상황에 대한 설명을 생략해서 크게 안 터지지만 자세히 보면 좀 재밌다. 하루 만에 찍은 것 치고 퀄리티도 좋다구! 윤성호 감독님, 수강생 여러분 고맙습니다. 엉엉

HD 키고 보셈

2012년 7월 23일

midnight in paris

금요일에 다크나이트 라이즈를 월요일 오전에 미드나잇 인 파리를 봤다. 다크나이트 때는 정말 기대치가 최고까지 올라가서 그대로 유지됐는데 라이즈 때는 이상하게 기대가 하나도 안 됐다가 약간 기대됐다가 하는 패턴이 반복되었다. 너무 오래 기다려서 지친 것일 수도 있고 필요 이상으로 많은 촬영 장면과 예고편들이 공개되어 기대감이 낮아진 것일 수도 있다. 시사회 후에 아등바등 스포일러를 피해 다니는 것도 좀 싫었다.

미드나잇 인 파리는 몰입해서 즐겁게 봤는데 그건 영화가 잘 만든 덕도 있지만 다크나이트 라이즈가 화려함과 감동을 유도하려는 연출로 소모하게 한 감정 에너지를 미드나잇 인 파리가 채워줬기 때문인 것 같다. 이렇게 말하고 나니 다크나이트 라이즈를 까는 것 같지만 굉장한 노력이 느껴지는 재밌는 영화인 것은 확실하다. (아이맥스로 재관람 예정) 그런데 다크나이트 라이즈를 또 보면 미드나잇 인 파리로 한 번 더 감정을 추슬러야 할 것 같다.

두 영화 전부 마무리는 각자 최선의 선택이라고 느꼈다.

2012년 7월 5일 - 홍대 상상마당

지난달 윤성호의 두근두근 시트콤교실 강좌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하루쯤 망설이다 신청했고 오늘이 첫 수업이었다. 첫 시간이라 조편성 등을 위해 자기소개를 했는데 내 소개 내용은 대충 이렇다. “IT 회사에서 지난달까지 일하다가 퇴사하고 쉬면서 이 수업을 듣기로 했습니다. 평소에 미국에서 나오는 대부분의 시트콤을 보고 있는데 과연 내가 만드는 시트콤도 재밌을지 궁금해서 신청했습니다. 그리고 영상과 관련된 경력으로는 10년 전에 제가 편집한 영상이 디씨 힛겔에 올라간 적이 있습니다.”

그러자 윤성호 감독님이 “시트콤 매니아신것 같은데 혹시 트위터에서 sungchi 같은 아이디 쓰시는 건 아니죠?”, “저 맞는데요.”, “아 항상 고마웠어요.” 하셨다. 날 알아보신다는 점이 신기하고 고맙고 뿌듯하고 자랑스럽고 그랬다. 후후헤헤. 강의 내용은 기대한 것보다 훨씬 좋았다. 내가 좀 모호하게 생각하던 시트콤 개념을 여러 방향에서 짚어주시고(첫 시간인데도) 말도 굉장히 술술 재밌게 잘하셨다.

퇴사하고 일주일 동안 조금씩 무기력해짐을 느끼고 있었는데 오늘 완전히 살아있다고 느꼈다. (원래 살아있었다는 생각을 하니 좀 웃김) 근데 제가 이 수업 듣고 지옥의 영화판으로 뛰어들고 싶다는 소리하면 아무나 일단 말려주세요. 스타트업에 들어가는 것보다 더 고된 길일 것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