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7월 27일 - 안양

바이오쇼크 인피니트

스팀 여름세일에 산 게임. 바이오쇼크 1,2편은 사놓고 그 어두컴컴한 심해 분위기가 싫어서 안했는데 바이오쇼크 인피니트는 정반대의 탁트이고 화사한 느낌의 화면을 보여줘서 바로 시작했다. 결국 주말동안 깨야지 해놓고 금요일 퇴근하고 토요일 아침까지 달려서 클리어. 워낙 재미있어서 달린다는 느낌도 없었다. 사실 새벽 4시 정도까진 1시쯤 됐겠구나 생각하고 있었다.

게임을 시작하게 만든건 끝내주는 미술, 멈추지 않고 계속하게 만든 건 이래셔널 게임즈의 스토리텔링 능력, 게임을 끝내고 여운이 계속 남는 건 오랫동안 고민한 듯한 세계관 설정 덕분.

“엘리자베스의 능력은 가지고 있는게 아니라 가지고 있지않아서 가능한 것”

BioShock Infinite Launch Trailer

2013년 5월 20일 - 안양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 2013

월드 DJ 페스티벌 난 이번에 이런 게 있다는지 처음 알았고 일 때문에 간 거라 공연은 거의 귀로만 들었지만, 현장 일대가 소리로 꽉 차있는 게 별난 경험으로 남았다. 놀러 온 사람들을 관찰하고 이야기 나눈 것도 어디 쓸진 모르겠지만 많은 영감을 주었다. 특히 재밌었던 건 사람들을 서비스에 가입시키면서 가입 완료 상태를 점검하는 일이었는데 자기 소개를 적는 몇 가지 패턴이 있었다. 그런 패턴은 말과 표정으로 추정할 수 있었다.

시규어 로스 오프닝

시규어 로스 첫 내한공연 월디페에서 돌아오자마자 (낮에 좀 자고) 오후에 월디페에서 받아온 공연 용품을 간단하게 챙겨 올림픽공원으로 갔다. 차분한 관객들이 올 것을 예상하고 불 켜지는 티셔츠는 안 가져 갔는데 티셔츠는커녕 야광봉도 전혀 볼 수 없는 공연이었다. 나와 그녀는 불 켜지는 귀가 달린 머리띠만 착용했는데 불 한번 켜지 않았다. 불 켜는 순간 공연에 방해될 것만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오로지 무대에만 집중되는 공연이었다. 무대 연출이 환상적이었고 공연 팀의 조화로운 연주도 최고였다.

두 번 정도 울뻔했다.

오피스 최종화

The Office “Finale” 오피스가 9년 만에 막을 내렸다. 마지막회 제목도 피날레. 훌륭한 마무리로 모큐멘터리(가짜 다큐) 시트콤의 전설로 남게 됐다. 출연자들 후기에서도 나오지만, 보통의 티비쇼 보다 이런 리얼한 다큐 형식이 삶과 티비쇼의 경계를 모호하게 만든다. 마지막회 제목이 실제로 이 시트콤의 피날레면서 극중에서 촬영한 다큐멘터리의 피날레를 뜻하기도 하는 것처럼. 마지막회 후에 방영된 제작 후기가 더 재밌고 감동적이었다. 제작진 모두의 열정과 주연 배우들의 빛나는 재치가 몇 번의 고비를 넘기고 이런 큰 업적을 남겼다. (제작후기에 나온 짐과 드와이트의 오디션 즉흥 연기는 대단) 실험적인 파일럿 시즌으로 받은 피드백에서 냉정하게 작품에 도움이 되는 부분만 골라 다음 시즌에서 다시 새로운 실험을 했던 건 정말 쉽지 않은 일이었을 것이다.

보는 내내 눈물이 마르지 않았다. (후기 에피소드에서 더)

2013년 4월 26일 - 안양

보이는 것처럼 이 블로그는 메인화면이 글 목록으로 되어있다. 이쪽으로 옮겨 오면서 애초에 글을 띄엄띄엄 쓸 작정이었고 그런 건 신경 쓰지 않아도 저절로 된다. 글을 많이 써서 페이지 내비게이션이 필요하게 될 때에 대한 고민은 이제 필요 없어졌다. 새로운 기록 방식이 익숙해졌기 때문이다.

웹에 기록하는 것 자체로 재밌고, 남긴 기록들 때문에 재밌는 일들이 부수적으로 일어나기 때문에 죽을 때까지 뭔가 계속 남길 것이다. 다만, 지금은 클라우드에 동기화시키는 것이 마음에 놓이는 시대가 되었기 때문에 한번 쓰고 날아간다고 생각한 트위터, 페이스북 글도 기록이라고 생각하고 쓰고 있다. 더불어 140자로 생각을 요약해 쓰는 것에도 재미를 붙여서 일단 길게 쓰고 의미가 훼손되지 않게 140자에 맞춰 쓰는 게 습관이 됐다.

이런 패턴을 지속하다보니 주소를 줄이고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붙여넣기 해서 두 번 올리는 게 번거로워졌다. 그래서 먼저 짧은 주소를 만들고 검색을 가능하게 해주는 lo9.kr을 만들고 다음으로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한번에 사진과 글을 올리는 whosad.com를 만들었다. 그리고 트위터에 쓰는 모든 글은 자동으로 구글드라이브에 저장되도록 했다.

언제까지 그럴진 모르겠지만, 앞으로 몇 년간은 몇 달에 한 번 내킬 때만 블로그에 글을 올릴 것 같다.

2013년 2월 23일 - 안양

타협하지 않고 끝까지 자기 방식을 고집했던 시트콤 30 Rock이 결국 7년 만기를 채우고 끝났다. 최종화를 보고 처음 든 생각은 이제 저런 풍자를 즐길 대안이 없다는 걱정이었다. 미국의 결점, TV의 결점, 30 Rock을 방영하는 NBC의 결점, 심지어 쇼를 만들고 주인공 역할을 했던 티나 페이 본인의 결점까지 유머의 소재로 삼았던 이 시트콤은 결국 주인공들이 현실에 적응하는 방법을 보여주면서 끝난다. 캐릭터들이 인생의 전환점을 맞고 평화를 찾는 모습에서 이제 좀 쉬고 싶다는 느낌이 났다.

예를 들면 이런 장면. 미친 여배우 컨셉의 캐릭터인 제나 마로니는 말끝마다 유명인 실명을 대면서 그와의 사적인 이야기를 지어내는 버릇이 있었는데 최종화에서 카메라를 보며 더이상 못하겠다고, 유명인사를 만나본 적도 없는데 왜 자꾸 시키냐고 불만을 드러낸다.

제나 마로니의 불만

리즈 레몬은 이 시트콤의 규칙들도 거스른다. 매 에피소드별로 리즈 레몬이 아쉬운 대사를 할 때 책임 프로듀서 이름이 나오면서 시트콤이 끝났는데 최종화에서는 아직 말 안 끝났다며 크레딧을 끊는다.

엔딩 크레딧

그리고 자막으로 나오는 방송사 광고도 한번 비꼰다.

자막에 놀라는 리즈 레몬

베스트 에피소드 몇 개 적어둔 걸 찾아봐야겠다. 7년간 초심을 유지해줘서 고맙습니다.

2012년 12월 31일 - 안양

2012년 Things에서 처리한 to-do list들을 보며 몇 가지 기억에 남는 것들을 정리해본다.

올해의 영화: 범죄와의 전쟁, 프로메테우스 한국 영화, 외국 영화 하나씩. 프로메테우스는 하동관 곰탕 같은 맛으로 기억에 남음. 미지근하고 싱거운 것 같지만 자꾸 생각나는 그 맛!

올해의 음반: 장기하와 얼굴들 - 장기하와 얼굴들 회사에 붕가붕가 레코드 사장님이 방문한 뒤에 처음 사서 들어봤는데 그 이후로 3주 동안 장기하 1, 2만 들었다.

올해의 게임: 엘더스크롤5 스카이림 이 정도 규모의 게임을 기본 100시간 이상 몰입하게 만드는 비법이 뭐임? 내 게임인생 최대의 미스터리로 남을 듯

올해의 미드: 브레이킹 배드 과연 소프라노스급 엔딩이 나올 것인가

올해의 시트콤: 30 Rock 마지막이라 힘이 좀 붙어서 신나고 아쉽다.

올해의 책: 밀레니엄 시리즈 영화는 왜 두 가지 버전이 나와서 … 영화 아직 안 봄

올해의 전자제품: 아이폰 4S 올해만큼 아이폰을 잘 쓴 해가 없을 듯. 근데 앞으로도 없을 것 같은 불길한 예감. 지나가는 안드로이드가 자꾸 예뻐 보여

올해 가장 잘한 일: 윤성호의 두근두근 시트콤교실 기대한 것 보다 더 내 인생에 많은 영향을 줬다. 좋은 사람들과 정말 즐겁게 배웠던 두 달

올해 가장 큰 행운: 12월 8일 소개팅 원래 지금 회사에 다니게 된 게 가장 큰 행운이었는데 막판에 바뀌었다. 이번 대통령 선거와 더불어 아직 실감 나지 않는 일


요츠바 큰절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